진료시간
오시는길
둘러보기

logo

  홈 로그인 멤버 사이트맵
   
   
 
상담
consel
   
 
   
 
Home > 상담 > FAQ  
 
 제   목 체위성 어지러움 (이석증)이란 무엇인가요?
 작 성 자 미래이비인후과
 조    회 1,867
 등 록 일 2010-03-31
원래의 병명은 양성돌발성체위성 어지러움(benign paroxysmal positional vertigo)로 줄여서 체위성 어지러움이라고 합니다. 머리의 위치를 바꿈에 따라 갑자기 빙글빙글 도는 어지러움증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어지러움증은 경우에 따라 가볍게 나타나기도 하고 매우 심하여 구토 증상을 가져오기도 합니다. 대개 몇 분 정도 지속되다가 없어지지만 머리를 특정 위치로 할 때마다 반복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체위성 어지러움은 병 자체는 심각한 질환이 아닙니다. 대개 치료를 하지 않아도 6주-8주 사이에 저절로 없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치료를 하지 않고 기다리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어지러움으로 생활에 큰 제약을 받고 특히 노인들에서는 어지러워 넘어지는 경우 골절 등의 위험이 있습니다.

체위성 어지러움은 왜 생기나요?
귀 안의 평형기관(전정기관)에 있는 칼슘 조각이 떨어져 나와 반고리관에 들어가면서 생깁니다. 원래 중력이나 가속력을 느끼는 이석(耳石)기관에 있는 이석이 회전을 느끼는 반고리관에 들어가면 반고리관이 중력에 따라 자극을 받게 되고 이에 따라 어지러움증이 발생합니다. 칼슘 결정체가 원위치에서 떨어져 나오는 이유는 머리에 충격을 받는 경우, 감염, 노화 등이 있습니다.
반고리관에 들어간 이석은 머리가 움직일 때 반고리관의 감각 섬모를 자극하게 되고 이는 전정신경을 통해 중추신경으로 신호를 전달하여 주변이 도는 것과 같은 느낌을 경험하게 합니다.
어지러움증이 잘 나타나는 체위는 누운 상태에서 돌아눕거나 일어나 앉는 경우, 고개를 숙여 바닥의 물건을 잡는 체위, 고개를 뒤로 젖히는 경우 등입니다. 대부분에서는 한쪽 귀에 생기지만 일부에서는 양쪽에 오기도 합니다.

어떻게 진단하나요?
특징적인 증상을 가진 분들은 진단하기가 비교적 쉽습니다. 자세한 진찰과 평형(전정)기능검사를 통해 거의 모든 경우에서 진단이 되며 진단 직후 바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치료는 쉽게 되나요?
반고리관에 들어간 칼슘 조각(이석)을 원래 위치인 전정으로 빼내는 체위치료(이석정복술)를 시행하면 1회에 80% 이상 완치됩니다. 대개 20분 정도이면 치료가 끝나지만 드물게 이석이 반고리관의 감각 섬모에 단단히 붙은 경우에는 치료가 조금 복잡하고 시간도 오래 걸릴 수 있습니다.
치료를 적당히 받지 않는 경우에도 증상이 심해졌다 덜해졌다 하지만 대개 6-8주 정도 지나면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머리를 움직이지 않거나 아주 천천히 움직이면 어지러움증이 줄어들므로 치료를 받지 않고 참는 분들이 간혹 있는데 이것은 좋은 방법이 아닙니다. 치료는 쉽고 안전하므로 적극적으로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괴로움과 넘어질 위험성을 없앨 수 있는 좋은 길입니다.

치료 후 주의해야 할 사항은 무엇인가요?
이석이 원래 위치인 전정 쪽으로 빠져 나오면 서서히 녹아 없어집니다. 하지만 이렇게 되는데 시간이 걸리므로 이 때까지는 머리를 어깨 밑으로 가지 않게, 즉 눕거나 고개를 앞으로 숙이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일반적으로는 저녁에 잠자리에 들 때까지는 이에 대해 주의해야 합니다.
이러한 치료에도 낫지 않는 경우는 어떻게 하나요?
80-90%의 경우 한 번의 치료로 완치가 됩니다. 나머지 쉽게 낫지 않는 경우에도 몇 차례 반복하여 치료하면 대부분에서 완치됩니다. 극히 드물게 치료에도 불구하고 몇 주 동안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재발하는 경우는 없나요?
완치된 이후 1년 내에 재발할 가능성이 15% 정도 있습니다. 하지만 진단과 치료를 받은 경력이 있는 분들은 크게 당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재발이 의심되는 경우 집에서 간단히 시도해 볼 수 있는 치료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우선 어느 쪽으로 누울 때 더 어지러운지 체크해서 덜 어지러운 쪽으로 모로 누운 상태를 2-3분 유지합니다. 천천히 코가 바닥을 향하도록 90도 회전하고 2-3분 유지합니다. 이후 천천히 무릎을 꿇는 자세로 고개를 세웁니다. 증상이 깨끗하지 않으면 2-3회 반복해 볼 수 있습니다.



    

 
 
서울대학교병원 KS병원 에스더클리닉 지디스내과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길